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용량 프리미엄 수제간식, 마음을 담다에 대한 설명입니다. 


수제간식을 만들면서 늘 가지고 있었던 아쉬운 점이 하나 있었다.

소비자들은 구매 시 항상 하는 걱정이 있다. “잘 먹을까? 안 먹으면 어떡하지?”


배철우님 페이스북에 소개된 내용으로, 

마음을 담다가 탄생하게 된 비하인드 스트로리를 얘기하고 계시군요. 


답은 있다. 미니용량 간식을 만들어서 여러 가지를 사더라도, 

금전적인 부담이 없게 하면 되는 것이다.


답은 있다고 말씀하시는데요, 

과연 그 해답은 무엇인지...

페이스북에서 함께 답을 들어보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