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동호회의 회원이 쓴 글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들려주는 곳이 있군요. 
미국의 The Writing Cooperative라는 커뮤니티라는 곳인데요,
글의 작가는 자신이 사랑하는 반려견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자신의 자녀들이 어릴 때 읽어주던 책 'Harry, the dirty dog'
이 책을 딸들에게 읽어주던 이야기에서 시작해, 
자신의 반려견과 함께 한 일상들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반려견과의 일상을 글로 쓴 것이죠. 

동호회 회원들이 이 글에 대해 조언을 해줍니다. 
말하자면, 글쓰기 지도를 해주는거죠. 

혹시 우리나라에도 이런 사이트가 있을까요?
온라인에 자신의 글을 쓰면, 회원들이 그 글에 대해 조언을 하는 사이트!
정말 참신한 사이트인데요. 

같은 취향의 동호인들이, 
자신들의 관심분야에 글을 쓰고, 주위로부터 글쓰기 조언을 듣는 곳.

반려동물 분야에도 이런 사이트가 있으면 좋을 것 같군요. 
우수한 반려동물 관련 에세이나 소설 등의 완성된 원고를 받아, 
우수작을 선정하는 것도 좋지만, 
글을 쓰는 그 과정에서 서로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다면,
커뮤니티도 활성화되고, 개인적으로는 글쓰기 실력도 많이 향상될 것 같군요. 

비단 반려동물 분야 뿐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이런 곳이 있으면 좋을 것 같네요. 


I Love My Dog (and Writing About Him) – The Writing Cooperative

When my daughters were very little girls, my brother sent them copies of Gene Zion’s Harry the Dirty Dog and No Roses for Harry for their…



댓글을 달아 주세요